잡담/상념

유병재의 병맛 광고... 이게 광고야? 그냥 고퀄리티 병맛 영상이야?

초인시대 부터 일찍이 알아봤던 그의 병맛기질... 난 그가 쓰고, 그가 주연했다는 초인시대를 본적이있었다. 그건 드라마가 아니라 그냥 병맛 영상이였다. 아니..내가 그의 웃음코드를 잘 몰랐는 지도 모른다.. 공감은 커녕.. 어디서부터 웃어야 할지 잘 몰랐다.. 내가 봤던 초인시대는 그냥 이온음료같이 밋밋했달까?


그런 내가 유병재의 병맛같은 광고를 보고 웃었다.. 피식수준이였지만...



그냥 병맛영상 같지만, 이래봐도 KT의 하이브리드 에그라는 제품광고다. 하이브리드 에그는 기존 에그를 보완하여 와이브로 커버리지를 벗어나면 LTE 접속으로 쓸 수 있게해주는 기기란다..


아무튼 광고속에서는 엉뚱한데서(?) 하이브리드 에그가 등장하곤한다. 빵속, 입속(드럽), 막장드라마속 등에서 에그가 등장한다. 그걸 예상치못한 나는 "뭐 이딴 광고가 다 있어"라며, 피식 웃었다. 웃긴게 아니라 어이가 없어서다. 그래도 웃은 건 웃은 거다. --;;


산속에 노트북을 왜 들고가? 어이가 없는 설정이다.


그리고 마지막 한마디...

" 뭐 이런 병맛광고가 쓸대없이 고퀄리티야! "



후속편이다. 이번에 결혼해서 아기까지 낳은 설정이다. 그러나 후속편은 더 어이가 없다. 아기 기저귀에서 에그가 나온다.. 시청자 뒷통수치는 부분도 있고...


중복으로 제품이름을 외치게 하기위한 나름 수작이다. 그런 광고기법 뭐가 있는 데...


마지막엔 아기대신 하이브리드 에그가 나옴... 침범벅이 된 에그... 그래놓고는  "하이브리드 에그는 방수기능이 제공안된디?"ㅎㅎ 


공감은 어렵고, 그냥 병맛일뿐이다. 단, 한가지 아이디어는 좋다..

  • ?
    라이트초이스 2015.07.14 09:33:26
    원래 좀 허무한 웃음을 유발하는데에 재능이 있는 듯 했습니다. 시청자로 하여금 '웃긴 것 같긴 한데 (갸우뚱) 뭔가 거시기하네' 이런 느낌을 준달까요. 그리고 시사쪽의 블랙코미디도 잘 쓰는 걸 보면 딱 심슨이나 퓨처라마같은 개그코드를 가진 것 같습니다.
  • profile
    CONORY 2015.07.14 10:53:17
    네.. 그래서 한바탕 웃는 것보다도 그냥 피식수준으로 그치는 가 봅니다.
  • ?
    junehire 2015.07.15 14:50:42
    아 빵터졌네요 ㅋㅋ
  • ?
    인천 2015.07.17 09:58:54
    빵터지네요
?
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